[현장스케치] 이것이 힙합이다.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7 EMINEM 공연리뷰 글쓴이 김봉현 날짜 2012-08-22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7 EMINEM은 끝났지만 그날의 열기는 아직 식지 않았습니다. 부슬비가 내리는 기상 상태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은 모두 에미넴과 혼연일체가 되어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7 EMINEM을 즐겼죠! 평소 극도로 감정 표현을 자제하는 에미넴의 하트 사인과 Dr.Dre의 스페셜 무대. 무엇보다 에미넴을 감동시킨 한국 팬들의 열정이 만들어낸 전설과도 같은 공연,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17 EMINEM의 자세한 공연 리뷰를 대중 음악 평론가이자 힙합 전문가 김봉현님의 글로 준비했습니다. 찬란했던 그날의 기억을 회상하며, 함께 보시죠!
 
장르 간 편을 가를 생각은 없지만 한국의 록 팬과 힙합 팬에게는 각자의 오랜 ‘꿈’이 있었다고 생각한다. 전자가 라디오헤드의 내한이었다면 후자는 바로 에미넴의 내한이었다. 한번 올 법도 한데 너무 안 오니까 온갖 억측이 무성했다. 소문의 잔치였다. 그러나,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다. 공교롭게도 이 둘은 올해 거의 같은 시기에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았다. 라디오헤드의 공연은 못 봐서 모르겠지만 이것만은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에미넴의 첫 내한 공연은 가히 ‘역사적’이었다.

에미넴은 자신의 마지막 정규 앨범 이름을 본 딴 ‘The Recovery Tour'의 일환으로 일본을 거쳐 한국을 찾았다. 2010년부터 지속되어온 투어인 만큼 공연의 기본 골격은 어느 정도 예측이 가능했고 실제 공연 역시 그 범위 내에서 진행됐다. 세계 곳곳에서 공연이 시작하기 전 에미넴의 ‘부활’을 알렸던 영상이 이번에는 한국어로 흘러나왔고, 투어 이름대로 The Recovery 앨범 수록곡과 최근의 피쳐링 곡이 적지 않게 반영된 세트리스트 역시 거의 동일했다. 하지만 예측 가능함이 늘 평범함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에미넴은 늘 보던 똑같은 옷차림으로 무대에 올라 수백 번은 더 들었을 법한 노래들을 차례로 불렀지만 실제 연주에 기반을 둔 새로운 편곡, 그리고 무엇보다 압도적인 라이브 솜씨로 2만여 관객을 열광시켰다.
공연은 저녁 7시를 조금 넘겨 시작했다. 빗방울이 조금씩 떨어졌지만 심한 수준은 아니었고 다행히 공연이 끝날 때까지 비는 심하게 내리지 않았다. 에미넴에 앞서 슬러터하우스가 먼저 무대에 올랐다. 슬러터하우스는 에미넴의 레이블인 셰이디 레코드 소속 4인조 랩 그룹으로 힙합 마니아라면 누구나 좋아하고 인정하는 4명의 (오래된) 래퍼가 결성한 팀이다. 흥미로운 건 멤버마다 출신지역과 행보가 조금씩 다르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로이스 다 파이브 나인이 에미넴과 같은 디트로이트 출신으로 에미넴과 교류를 해오며 언더그라운드에서 입지를 다져왔다면 조 버든은 지금의 포지션과는 상반되는 메인스트림 힙합의 최전선에서 데뷔를 했던 이력을 가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크루키드 아이는 미국 서부 힙합계에서 십 수 년 간 ‘리리시스트(lyricist)'로서 인정받아온 관록을 자랑한다.
 
어찌된 영문인지 조 버든은 등장하지 않았지만 역시 슬러터하우스의 무대는 명불허전이었다. 랩 실력만을 놓고 본다면 에미넴에게도 전혀 뒤질 게 없는 이들은 자신들의 히트곡과 며칠 후 발매될 새 앨범에 실릴 곡, 그리고 멤버들의 솔로곡을 적절히 섞어 공연했다. 특히 ‘2011 BET Cypher SHADY 2.0’에서 리아나를 언급해 화제가 되었던 로이스 다 파이브 나인의 랩이 쏟아질 때는 관객 일부가 “Hi, Rihanna" 부분을 따라 하기도 했다. 몰아치는 랩과 유머러스한 토크 타임이 어우러진 무대였고, 멤버들의 자기소개(?) 타임 때 크룩드 아이가 "I'm from the Westcoast!"라고 외치며 투팍의 ‘Hail Mary’가 흘러나오던 순간은 에미넴의 무대까지 통틀어서도 이 날 최고의 순간 중 하나였다. 40여분 가까이 무대를 달군 슬러터하우스는 “한국을 절대 잊을 수 없을 것”이라는 인사를 끝으로 퇴장했다.
가는 사람이 있으면 오는 사람이 있어야 하는데 슬러터하우스가 퇴장했지만 에미넴은 좀처럼 등장하지 않았다. 결과론이지만 아마 무대 뒤에서 ‘머리 위 손 하트’를 연습하고 있지 않았나 싶다. 사람은 관성의 동물이라 안하던 걸 갑자기 하면 체하기 때문이다. 8시에 등장하기로 했던 에미넴이 20분이 넘어도 등장하지 않자 관중은 술렁였고 급기야 동학 민란 수준의 폭동까지..는 아니고 ‘즐거운 볼멘소리’들이 이어졌다. 그러나 25분 즈음이 되자 드디어 일이 벌어졌다. 갑자기 음악이 흐르고 영상이 나오더니 무대 밑에서 그 분이 올라왔다. 데뷔 후 13년 만에 한국을 첫 방문한 헤일리 아버님 되시는 분 말이다. 힙합 프로듀서로 이름이 드높은 알케미스트를 디제이로, 데뷔 때부터 동고동락해온 프로듀서 미스터 포터를 백업 래퍼도 대동한 채였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입이 나왔던 사람들은 어느새 무대에 충성을 맹세하고 있었다.

‘Won't Back Down'을 시작으로 약 85분간 이어진 26곡의 메들리는 짧다면 짧다고도 할 수 있겠지만 그만큼 응축된 엑기스와도 같은 시간이었다. 실제 연주로 다시 태어난 대부분의 곡은 ‘The Way I Am’의 웅장한 새 편곡에서 느낄 수 있듯 레코딩 버전과는 또 다른 감흥을 선사했다. 반면 몇몇 곡은 MR을 틀었고 어떤 곡은 AR을 틀기도 했는데 대표적으로 ‘Till I Collapse’가 AR이었다. 추측하건대 에미넴의 라이브 실력이 출중함에도 이 곡을 AR로 설정한 건 아무래도 이 곡의 랩톤이 시종일관 격앙되어 있기에 완벽한 재현에 어려움이 있고, 이 곡에서의 랩이 에미넴의 커리어를 통틀어 베스트를 다투는 퍼포먼스였기에 일종의 안전장치(?)로서의 의미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또한 ‘메들리’인 만큼 끊이지 않고 유기적으로 흘러가는 음악의 흐름은 라이브 특유의 생동감은 물론 그 연결고리와 배열에 대한 음악적 호기심을 자주 불러일으켰다. 그중에서도 앞서 언급한 ‘Till I Collapse’와 ‘Cinderella Man’의 이어짐은 셋리스트를 통틀어 가장 인상적인 순간이었다. ‘비슷한 질감의 타격감 강한 정박의 드럼’이라는 두 곡의 공통분모를 포착한 듯한 이 연결은 하마터면 곡이 바뀐 사실 자체를 알아채지 못할 만큼 자연스러웠다.


음악 자체 외에도 공연 내내 자잘하게 지속된 에미넴의 멘트와 소소한 이벤트는 공연의 또 다른 재미였다. ‘Lighters’가 흐를 때는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들도 라이터를 하늘 위로 들었고 ‘Airplanes, Part 2’가 나올 때는 관객의 머리 위로 종이비행기가 날아다녔다. 에미넴이 ‘Stan'의 가사중 'denver'를 'korea'로 바꿔 부를 때는 순간적으로 큰 함성이 분출되었다 사라지기도 했다. 비록 ‘No Love’를 부를 때 에미넴이 이 곡에 참여한 래퍼인 릴 웨인의 이름 ‘웨인’과 그의 애칭 ‘위지’로 호응을 유도했으나 적지 않은 사람들이 그 맥락을 모르고 정체불명(?)의 무언가로 호응했던 것이 살짝 옥의 티긴 했지만. 어쩌면 이 날 에미넴의 셋리스트는 그의 부침 많은 삶을 집약해놓은 것 같기도 했다.
단적으로 ‘W.T.P.’는 신나는 파티 곡이지만 여기서 가리키는 ‘화이트 트래쉬’는 사실 ‘백인 빈민’이라는 그의 태생을 지칭하고, 친모에 대한 욕설로 논란을 낳았던 ‘Kill You’와 훗날 그녀에 대한 애증을 털어놓았던 ‘Cleanin' Out My Closet’은 불우했던 그의 가정사를 드러낸다. 그렇기 때문에 ‘Cleanin' Out My Closet’ 시작 전 “여기 부모님과 문제 있는 사람들 있나요? 그렇다면 외쳐봅시다. Fuck you Mom! Fuck you Dad!"라는 에미넴의 멘트에 많은 사람들이 폭소했지만 나는 쉽사리 웃을 수가 없었다. 한 때 고소까지 당했던 친모와 그의 관계가 어떤 우여곡절을 거쳐 왔는지 알기 때문이다. 또 약물중독과 함께 자신을 긴 슬럼프로 밀어 넣은 결정적 계기였던 절친이자 동료 래퍼 프루프의 죽음을 본의 아니게 예언(?)한 ‘Like Toy Soldiers’를 부를 때는 어김없이 이런 외침이 들렸다. “빅 프루프! 우린 널 그리워하고 있어!”
이렇듯 공연의 상황 중에는 ‘남녀 관객 간의 함성 대결’같은 The Recovery Tour의 공통의 준비된 이벤트도 있었지만 에미넴이 즉석에서 나오는 대로 뱉는 멘트도 있었다. 특히 에미넴은 이틀 전 일본의 정적인 공연 분위기와는 너무도 대비되는 한국 관객의 각종 떼창을 비롯한 열광적인 반응에 진심으로 감동받은 듯 “너희들 날 도저히 떠날 수 없게 만드는데?”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는 지금 인터넷에 새로운 욕설이라는 설, 두개골을 두 쪽으로 쪼개버리겠다는 뜻이라는 설, 실은 몰래카메라였다는 설, 겨드랑이 땀을 말리는 동작이라는 설, 모자에서 무얼 꺼내는 마술 동작이라는 설 등등 에미넴의 이러한 행위(?)를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사람들끼리 치열한 논쟁이 불붙고 있는 ‘머리 위로 손을 모아 하트 그리기’ 동작을 관객에게 몇 번이나 선보였다. 과잉해석은 경계해야겠지만 에미넴이 한국 공연에 만족했음은 분명해 보였다. 참고로 내 해석은 ‘딸 해일리에게 배운 발레 턴 동작 준비설’에 가깝다.


공연의 하이라이트 두 가지를 꼽자면 역시 ‘닥터 드레의 등장’과 ‘Not Afraid의 떼창’이다(참고로 ‘Stan' 떼창과 앙코르 곡 'Lose Yourself' 1절 다 따라 부르기는 아쉽게도 밀렸다). 물론 앞서 열린 일본 공연으로 보아 닥터 드레의 등장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기는 했다. 하지만 막상 또 그 광경이 실제로 눈앞에서 펼쳐지니 이성을 잃지 않을 수 없었다. 때문에 나는 이 밤 대신 이성의 끝을 간신히 잡고 있었다. ‘Next Episode'도 좋았지만 역시 ‘Forgot About Dre'가 너무 강했다. 1999년 당시 닥터 드레를 의심하고 그에게 도전했던 무리들을 마치 호위병이라도 된 것처럼 앞장서서 보호하던 열혈 청년 에미넴의 모습이 담긴 이 곡은 당시로서는 놀라운 사운드와 기품 있게 공격적인 가사, 속도감 있는 래핑으로 힙합 역사를 통틀어 가장 위대한 싱글 중 하나일 뿐 아니라 이제 둘 다 마흔을 넘긴 입장에서는 두 번 다시 재현할 수 없는 에너지로 가득한 곡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 곡의 라이브를 보는 날이 생전에 올 줄이야. 에미넴과 마찬가지로 닥터 드레 역시 한국 관객의 놀라운 환호에 진심으로 만족한 듯 해맑게 웃어보였다. 물론 안 어울렸지만 진심이었다는 게 중요하다. 여담이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닥터 드레의 등장은 일종의 '아시아 특수’가 아니었을까. 아, 또 하나. ‘My Name Is’ 대신 ‘Forgot About Dre, 그 12년 후'라는 부제가 어울릴 법한 ‘I Need A Doctor’에서 닥터 드레가 등장했다면 어땠을까. 더 감격적이지 않았을까.
그런가 하면 ‘Not Afraid의 떼창’은 현대카드가 내건 이번 공연의 슬로건 ‘운명, 편견, 한계 이 모든 것들의 반대편에 서다’를 떠오르게 했다. 이 슬로건은 정작 에미넴의 음악에 대해 자세히 모르거나 힙합에 깊은 관심이 없는 사람들까지도 적지 않게 공연장을 찾은 중요한 이유를 이미 스스로 드러낸다. 에미넴은 ‘힙합’이나 ‘뮤지션’이라는 테두리에 갇히지 않는 하나의 거대한 ‘아이콘’과 같은 존재다. 단적으로 하얀색 피부를 가지고 흑인의 전유물로 여겨져 온 힙합계의 정상에 올라선 에미넴의 스토리는 이미 음악이라는 특정 영역이 아니라 모든 인구와 계층에 소구 가능한 보편의 영역이다. 그리고 그의 부침 많은 인생 드라마의 절정이자 종착역에 바로 ‘Not Afraid’가 자리한다.

“난 두렵지 않아/ 당당히 맞서겠어/ 모두 이리로 와 내 손을 잡아/ 우리 폭풍을 뚫고 같이 걷는 거야/ 너에게 혼자가 아님을 알려주고 싶어/ 만약 너도 나와 같은 길을 걸어왔다고 느낀다면 한번 소리쳐봐” 모든 관객은 ‘Not Afraid’의 후렴을 소리 높여 따라 불렀다. 동의의 순간이자 응원의 순간이었다. 어쩌면, 이 공연의 존재의의이기도 했다.


앙코르 곡 'Lose Yourself'를 끝으로 공연은 막을 내렸다. 에미넴 커리어 최고의 트랙이 앙코르를 맡는 건 당연했다. 에미넴은 연신 “땡큐 코리아!”를 연발하며 영화 ‘8마일’의 마지막 장면처럼 무대 뒤로 퇴장했다. 9시 50분경이었다. 지금 나는 맨 뒤에서 3시간여 동안 바라보았던 보조경기장의 경관을 다시 떠올려본다. 웬만한 공연은 다 봤지만 ‘힙합’ 공연으로 한국에서 그만큼의 장관은 처음 본 것 같다. 단순비교에는 좀 무리가 따르겠지만 제이지나 카니에 웨스트가 해내지 못한 것을 에미넴이 해낸 느낌이랄까. 대단한 그 누가 온다 해도 별로 놀란 적이 없던 나 역시 이번에는 제대로 소원 성취했다. 미넴이 형은 나를 모르겠지만 데뷔 때부터 십 수 년 간 지켜봐온 나로서는 마치 동네 아는 형 같고 무언가 삶의 동반자 같은 느낌도 든다. 마흔을 넘겨 이제 본격 중년(?)으로 접어든 그의 앞에는 어떠한 미래가 기다리고 있을까. 부디 한국에서 받아간 이 날의 수많은 마음들을 잊지 않길 바란다.
 
김봉현(대중음악평론가)
흑인음악을 중심으로 재미도 있고 의미도 있는 글을 쓰기 위해 노력 중이다.
[THE EMINEM BOOK]을 포함해 5권의 저서 및 역서가 있다.
 
출처 : 현대카드 슈퍼시리즈 블로그 http://www.superseries.kr
   http://www.superseries.kr [411]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38
      KimChangPractice!!_합의의 지점 A converging Point_사진오브제, 영상, 목재설치_가변크기_2013       <2의 공화국>는 크게 5…
아르코미술관 1843
37
경계의 思惟, 그 감각의 유희 - 1. 지각적 세계에는 붉은 꽃이 피어난다. ● 인간은 누구나 자신의 이상향을 가지고 있다. 특히 예술가의 이상세계는 작…
박옥생 2044
36
  전시소개   국제갤러리는 오는 6월 13일부터 7월 14일까지 노충현의 개인전 <살풍경 (Prosaic Landscape)>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2007년 열…
국제갤러리 1864
35
    조선의 예술품 수집·분석 공예운동 관점에서 재해석   [1921년 5월 ‘조선민족미술전람회’ 전시장에 선 야나기 무네요시. 그는 조…
임근준 1956
34
이번 전시의 제목 ‘더 완벽한 날’은 실비 블로셰의 작품 제목에서 가져왔다. 실비 블로셰의 <더 완벽한 날>은 2008년 미국 대통령 후보 시절, 버…
아트선재센터 744
33
  새로운 감각의 현대미술 축제가 2013년 6월, 다시 한 번 예술의 도시 부산에서 펼쳐진다. ● 2012년 70여개의 국내외 유수 갤러리들의 참여 속에 성…
아트쇼 부산 2013 784
32
        ‘하나의 집 a house은 인간 man의 껍질 shell이자, 그의 연장이고 그의 펼쳐짐이며 그의 정신적인 발산이다.’ – Eileen Gray  …
조은비 702
31
기록의 역사를 넘은 사진은 이제 완벽한 재현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 사진작가들은 대상을 기록하거나 정확하게 복원하기 위한 기술적 작업 너머 …
화이트블럭 594
30
        빌리 도르너Willi Dorner_위 아래 사이 Above Under Inbetween_퍼포먼스_00:50:00분_2009© Lisa Rastl     코리아나 미술관은 올해…
주혜진 770
29
  1980-90년대는 비디오라는 장르가 현재 다양하고 복잡하게 읽히는 미디어아트의 전부였을 수 있다. 따라서 2000년 중반에 흔히 미디어아트를 칭할 …
이은주 565
28
      ‘몸의 현재’는 몸에 대한 현대적인 변화와 성찰에 대한 시각적 언어가 갖는 미술가들의 단상을 회화, 조각, 설치, 사진, 영상 등 …
대구미술관 793
27
    ■ 중국미술의 오늘을 보여주다   오늘날 중국현대미술계에는 ‘85미술운동시기에 활동을 시작하여 중견작가로 오늘날까지 활발한 …
아르코미술관 627
26
      좀 더 나은 삶을 꿈꾸며 사는 것이 인간의 본성이다. 그러기에 사람은 어려움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희망을 꿈꾸며 살아간…
장여진 706
25
  비행기를 타고 구름이 손에 잡힐 듯 60층 높이의 미술관에 프랑스, 스페인, 네덜란드, 벨기에, 독일 그리고 영국에서 활발히 활동한 19명 …
왕진오 751
24
      조각 전공이라 대학 생활 내내 ‘덩어리’들을 만지며 지냈다. 그러다 그 덩어리들에서 어떤 한계를 느꼈다고 했다. 자유로운 기운…
조태성 633
 1  2  3